웹툰협회 공식입장, "기안84 퇴출 요구는 파시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36)에 대해 일각에서 연재 중단 및 작가 퇴출 요구가 거세지자 웹툰협회가 “비판과 견해의 도를 넘은 위력에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36)에 대해 일각에서 연재 중단 및 작가 퇴출 요구가 거세지자 웹툰협회가 “비판과 견해의 도를 넘은 위력에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36)에 대해 일각에서 연재 중단 및 작가 퇴출 요구가 거세지자 웹툰협회가 “비판과 견해의 도를 넘은 위력에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웹툰협회는 지난 24일 성명서를 내고 “사회적 소수자들을 대상으로 한 비하와 조롱의 혐의에 바탕한 독자 일반의 여하한 문제제기와 비판의 함의는 진중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통감한다”면서도 “작가와 작품에 대한 비판은 얼마든지 가능하나 작가 퇴출, 연재 중단 요구는 파시즘”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기본소득당 젠더정치특별위원회·만화계성폭력대책위원회 등 일부 단체들이 네이버웹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안84의 작품 연재 중단 등을 요구한 것에 대한 공식 입장이다.

이어 “우리 사회의 성평등 지수를 높이는 실천기제로 전혀 무가치하다고 무시할 수 없고 실천해야 할 당위에도 동의하지만 이를 명분으로 작가들의 자유로운 발상과 상상을 제약하고 탄압의 근거로 기능하는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만화계성폭력대책위'의 만화계 대표성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도 밝혔다. 협회는 “만화계에 대한 대표성이 전혀 없는 소위 ‘만화계성폭력대책위’라는 단체의 ‘성평등한 작품을 위한 주의점’ 지침 발표 등 일련의 처신에도 심각한 문제의식과 유감을 느낀다”며 “월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웹툰을 포함한 대중예술 전 영역에서, 창작과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훼손하려는 일체의 부조리한 시도와 위력은 반드시 퇴출돼야 한다는 당위 앞에 웹툰협회와 웹툰관련 단체, 여타의 대중예술 단체와 작가, 종사자들 모두가 함께 해 달라”고 제안했다.

앞서 웹툰 ‘복학왕’이 여성혐오 및 사회적 약자를 비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논란이 확대되자, 기안84는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