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끝나자 에어컨 수요 반등… 8월 중순 판매 320%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마가 끝난 이후 에어컨 판매량이 급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전자랜드
장마가 끝난 이후 에어컨 판매량이 급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전자랜드
올여름 부진했던 에어컨 판매가 장마가 끝난 이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전자랜드가 올해 장마 기간이 끝난 후 지난 16일부터 23일까지 에어컨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320% 증가했다.

같은 기간의 최근 5년간 판매량을 살펴보면 올해가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또 전월 동기간(7월 16일~23일)과 비교해도 128% 판매 성장을 기록했다.

일반적으로 에어컨 수요가 6월 말부터 8월초까지 몰리고 8월 중순부터는 판매량이 감소하는 것을 감안했을 때 이례적인 현상이다.

올해는 역대 최장 기간의 장마로 에어컨 대신 제습 가전을 찾는 고객들이 많았으나 장마 이후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며 다시 에어컨 판매량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전자랜드는 분석하고 있다.

전자랜드는 오는 31일까지 100만원 이상 에어컨을 전자랜드 삼성제휴카드 또는 스페셜 롯데카드로 결제한 고객에게 최고 36개월 장기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전자랜드는 오는 31일까지 에어컨 일부 행사모델을 전자랜드 삼성제휴카드로 결제한 고객에게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20만원의 추가 캐시백을 증정한다.

정종수 전자랜드 MD는 “올해는 9월까지 무더위가 예고된다”며 “이미 여름이 막바지지만 남은 여름을 쾌적하게 보내고 내년 이후의 더위도 대비하기 위한 에어컨을 구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