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최란, "이충희와 매일 이혼 생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최란과 전 농구 감독 이충희가 속마음을 공개했다.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배우 최란과 전 농구 감독 이충희가 속마음을 공개했다.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배우 최란과 전 농구 감독 이충희가 속마음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최란은 이충희에게 "내가 당신 오로지 농구만 집중하게 하려고 하다가 너무 힘드니까"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옛날에 나 혼자 '아, 오늘까지만 최선을 다해놓고 내일 이혼해야지', '오늘까지만 마무리 다 해놓고 내일 이혼해야지' 이렇게 된 거야"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충희는 "요즘 나는 아침, 저녁으로 한다. 일어나서 한 번, 잠잘 때 한 번"이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자 제작진은 "아내의 말에 전혀 충격은 안 받았냐?"고 물었고, 이충희는 "충격 받을 일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럴 수 있는 거야. 사람은 감정의 동물이기 때문에. 이제 반환점이야. 36년 반환점이기 때문에 이제 잘잘못, 어떤 거 좋았고 나빴던 거 다 알잖아. 이제 그런 거를 좋은 쪽으로만 골라서 생각하는 거지"라고 설명했다.

최란은 1979년 동양방송 2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 농구선수 출신 스포츠 해설가 이충희와 1984년 결혼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32.17상승 17.6211:23 01/21
  • 코스닥 : 979.00상승 1.3411:23 01/21
  • 원달러 : 1100.40상승 0.111:2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23 01/21
  • 금 : 56.24상승 1.0511:23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