갭투자 대출 막았는데… 강남보다 무서운 '강북·강서·동작·성동·은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17대책에 따라 투기과열지구 3억원 이상 주택을 신규 구입하면 전세대출을 회수하고 6개월 내 전입하지 않을 경우 주택담보대출을 회수한다. 강남구 갭투자 비중은 7월 56.5%로 6월 66.0%에 비해 낮아졌지만 올 초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사진=뉴시스
6·17대책에 따라 투기과열지구 3억원 이상 주택을 신규 구입하면 전세대출을 회수하고 6개월 내 전입하지 않을 경우 주택담보대출을 회수한다. 강남구 갭투자 비중은 7월 56.5%로 6월 66.0%에 비해 낮아졌지만 올 초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사진=뉴시스
세입자가 사는 집을 매매가와 보증금의 차액만 내고 매수하는 '갭투자'가 6·17 부동산대책 이후 대출 규제로 막혔지만 서울 일부 지역은 갭투자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토교통부가 김상훈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한 아파트 매매거래 가운데 전세금을 승계해 아파트를 매입한 ‘갭투자’ 비중은 전체의 36.1%로 나타났다. 5월 39.1%, 6월 40.8%에 비하면 낮아졌지만 여전히 3월 32.0%에 비하면 높다.

6·17대책에 따라 투기과열지구 3억원 이상 주택을 신규 구입하면 전세대출을 회수하고 6개월 내 전입하지 않을 경우 주택담보대출을 회수한다. 강남구 갭투자 비중은 7월 56.5%로 6월 66.0%에 비해 낮아졌지만 올 초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서초구(54.4%) 송파구(46.2%)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강북, 강서, 동작, 성동, 은평구는 반대로 규제 이후 갭투자 비중이 높아졌다. 강북구는 5월 32.5%, 6월 42.1%, 7월 48.1%로 갭투자 비중이 늘어나 전체 25개구 중 강남, 서초에 이어 3번째로 갭투자 비중이 높았다. 성동구도 5월 25.7%, 6월 40.9%, 7월 42.9%로 갭투자 비중이 증가했다. 동작구의 경우 5월 49.3%에서 6월 29.8%로 줄었다가 7월 들어 다시 38.8%로 늘어났다.

비수도권에서는 대전(20.1%→21.9%) 대구(15.8%→25.3%)의 갭투자 비중이 늘어났다. 김상훈 의원은 “현금부자들에게는 정부의 대출 규제에도 집을 매입할 여력이 있다”며 “갭투자 차단 효과를 제대로 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3억 원 이하 주택으로 수요가 쏠려 무주택 실수요자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