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3단계 전환 강조한 주호영 "미루다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전환을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3단계 거리두기 결정을 미루다가 더 불행하고 더 큰 사태가 올 수 있다"면서 "9개 전문단체가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유보적인 입장이다. 방역을 위한 선제조치를 실기하지 않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하지 않고도 확산을 막을 수 있다면 다행이지만 국민이 건강해야 경제도 돌아간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피해가 적은 선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광복절 광화문에서 보수단체 등의 주최로 열린 집회를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통합당의 책임론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통합당에 책임을 떠넘기려 안간힘을 쓰는 것을 그만두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장소를 안 가리고 전국에서 대규모 감염사례가 속출하는데 민주당은 광화문 집회가 원인인 양 책임을 전가하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하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연일 엄포만 놓을 게 아니라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원인분석을 통해 방역, 확산 방지에 집중해야지 집회에 책임을 떠넘기고 통합당에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고 지적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주변을 감찰하는 특별감찰관이 3년째 공석인데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을 요구하려면 국회의장이 특별감찰관 추천부터 민주당에 요구하고, 그것이 해결돼야 한다"며 "대통령도 민주당에 특별감찰관 추천을 공개적으로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