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 멍자국’ 숨진 6세 여아 학대한 혐의 받은 외삼촌 ‘석방’

경찰 “증거 부족…불구속 수사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6세 조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외삼촌이 석방됐다. /사진=뉴스1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6세 조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외삼촌이 석방됐다. /사진=뉴스1
6세 조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외삼촌이 석방됐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된 A씨(38)는 경찰 조사에서 숨진 B양(6)의 온몸에 멍이 든 경위에 대해 "아이들끼리 놀다가 멍이 든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숨진 경위에 대해서는 "때려 숨지게 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지난 24일 A씨를 석방했다. 구속 신청의 증거 부족이라는 이유 때문이다.

경찰은 "구속할만한 증거가 충분히 확보되지 않아 A씨를 석방한 뒤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22일 인천시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B양(6)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양은 같은날 오후 4시11분쯤 "아이가 의식이 없다"는 A씨 아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은 당시 B양의 몸에서 멍자국을 발견 소방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A씨에게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지난 23일 오전 4시쯤 긴급체포했다.

A씨는 지난 4월28일 B양의 외할아버지이자 자신의 아버지의 부탁을 받고 B양을 맡아 돌봐온 것으로 파악됐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