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도 뚤렸다… 입원 환자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4일 오전 서울 성북구 성북구청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한 시민이 검사를 받기 위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지난 24일 오전 서울 성북구 성북구청 앞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한 시민이 검사를 받기 위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서울 성북구 고대안암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25일 성북구청에 따르면 고대안암병원에 입원한 환자A씨가 기침등 증상 발현으로 검사를 받고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 11일부터 19일까지 9일간 병원에만 입원해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성북구도 이 환자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경위를 병원 내 감염으로 보고있다.

고대안암병원 관계자는 "확진환자가 나와 의료진 포함 접촉자들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병원은 현재 모든 소독과 방역을 마치고 정상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1.58하락 34.3210:29 01/18
  • 코스닥 : 960.52하락 3.9210:29 01/18
  • 원달러 : 1104.10상승 4.710:2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0:29 01/18
  • 금 : 55.39하락 0.3110:29 01/18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