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최고금리 인하? 현행 24%로 내리는 것도 힘들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된 최고금리 인하 이슈에 대해 급격히 내리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사진=머니S DB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된 최고금리 인하 이슈에 대해 급격히 내리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사진=머니S DB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법정 최고금리를 연 10%로 낮추자'는 정치권 주장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은 위원장은 25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윤창현 미래통합당 의원으로부터 '일각에서 최고 금리를 20%대에서 10%로 바로가자는 주장이 나온다'는 질문을 받고 "정부 당국으로서 금리를 인하하려는 노력은 하겠지만 그렇게 급격하게 내리긴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최고금리 인하 이슈가 불거졌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7일 등록 대부업체 최고금리를 현행 연 24%에서 연 10%로 낮추자는 내용의 편지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176명에 보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김남국·문진석 의원은 최고금리를 연 10%로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

은 위원장은 "대부업 법정 최고금리가 과거 70~60%에서 24%까지 낮아졌는데 그 과정은 지난하고 힘든 과정이었다"면서도 "조금 낮춰주는 노력은 필요하지만 그러면 그 사람들(신용등급 낮은 차주)가 제도권 금융에서 대출을 못받을 수 있다는 문제 때문에 못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