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논쟁 합류한 권영세…통합당 1호공약에도 '쓴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영세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후보가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 합동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권영세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후보가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한 당선자총회 합동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4선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이 통합당이 최근 정강정책 1호로 기본소득을 명시한 것과 관련 "당면 과제로 추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재난지원금에 대한 1회성 논의를 넘어 복지원칙에 대한 근본적 생각을 다시 정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의원은 "긴급상황에 한두 번 지급하는 재난지원금도 보편지급의 경우 이렇듯 재원마련에 문제가 있다"며 "상시적·정기적·보편적으로 지급하는 기본소득의 경우 정당성 여부를 떠나 ‘실현가능성’에 심각한 의문이 있다"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여당을 향해서도 "이제야 정신들 차린 것 같아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민주당이 재난지원금의 선별지급을 주장한 데 따른 입장이다.

권 의원은 "정신 나가있던 사람들을 뒤늦게라도 정신차리게 만드는 것은 늘 ‘냉정한 현실’이었다"며 "우리 당도 선거 전 결국 보편지급을 주장해 할 말이 없긴 하지만 우리 당의 초기 선별지급주장을 혹독하게 비판하던 여당 측에서 이런 주장들이 나오는 걸 보니 역시 이 사람들은 ‘후안’이란 생각도 든다"고 평가했다.

또 보편지급을 주장한 이재명 경기지사을 향해서는 "(이 지사가)'평등의 원칙'을 얘기하는데, 법률가란 사람이 여기서 평등의 원칙을 주장하는 것은 국민을 상대로 사기치는 행위"라며 "이 지사 주장대로라면 '경기도 청년소득' 역시 장년층 등에 대한 차별"이라 비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