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분노, "제발 인간이 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하리수가 일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도 넘은 추태에 분노했다.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가수 하리수가 일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도 넘은 추태에 분노했다.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가수 하리수가 일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도 넘은 추태에 분노했다.

하리수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기사를 캡처해 게재했다. 해당 기사는 이날 오전 방송된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내용으로, 경증환자가 주로 입원한 코로나 전담병원에서 근무하는 한 간호사는 "커피, 담배를 요구하고 심지어 팬티 빨아달라는 환자도 있다"고 토로해 많은 이를 경악케 했다.

하리수 역시 이같은 내용에 대해 분개했다. 하리수는 "이런 미친x 진짜 국민의 세금으로 병치료하는게 너무 아깝다. 재활용도 못할 세균덩어리들.. 제발 인간이 되라"고 일침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23:59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23:59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23:59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23:59 01/26
  • 금 : 55.32하락 0.0923:59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