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 "박보검이 OO 달라 하더라"… 스튜디오 '술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박슬기가 배우 박보검과 문자를 주고 받은 일화를 공개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방송인 박슬기가 배우 박보검과 문자를 주고 받은 일화를 공개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방송인 박슬기가 배우 박보검과 문자를 주고 받은 일화를 공개했다.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최강 브레인 변호사들' 편을 특집으로 내보낸다. 서동주, 박지훈, 신유진 변호사와 일일 부팀장 박슬기가 출연한다.

박슬기는 14년 동안 리포터로 활동하면서 만난 수많은 스타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배우 박보검"이라고 답했다.

박슬기는 "보검씨가 제 번호를 따가더라"라고 말해 스튜디오가 술렁였다. 그는 "박보검씨가 멀티메시지로 먼저 연락을 했다. 80자가 넘어간다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박슬기는 "박보검씨가 이모티콘과 함께 건강히 지내라고 메시지를 보내서 답장을 했다"며 "또 답장이 와서 먼저 문자를 끊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방송은 오는 26일 저녁 8시30분 방송된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