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보단 토트넘 선수지!" 무리뉴 부임 초기 발언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오른쪽)이 부임 초기 과거 자신이 이끈 선수들보다 토트넘의 선수들이 더 좋다고 언급했다. /사진=로이터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오른쪽)이 부임 초기 과거 자신이 이끈 선수들보다 토트넘의 선수들이 더 좋다고 언급했다. /사진=로이터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지난해 부임 초기 자신의 선수단에 큰 만족감을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7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최근 아마존 프라임을 통해 공개된 다큐멘터리 '토트넘:올 오브 낫띵'의 한 장면을 인용해 부임 초기 무리뉴의 모습을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해 11월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의 뒤를 이어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했다. 리그 순위 상승이 필요했던 토트넘과, 첼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의 실패로 재기가 필요했던 무리뉴의 입장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졌다.

다큐멘터리 속 무리뉴는 부임한 뒤 가장 먼저 선수단을 상대로 1 대 1 면담을 갖는다. 매체는 이 중 '주포' 해리 케인과 무리뉴가 나눈 면담 내용에 관심을 기울였다.

무리뉴는 케인에게 "당신이 포체티노 전 감독과 아주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고 믿는다. 난 이런 부분이 마음에 든다"라며 "전 감독과의 좋은 관계는 필요하다. 나라고 왜 안그러겠나"라고 분위기를 풀었다.

그는 "전날 당신(케인)이 훈련하는 걸 봤다. 난 의심의 여지 없이 당신이 (선수단의) 리더라고 생각한다"라며 "내가 당신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손을 내밀었다.

이어 "당신이 있어 우리가 해낼 수 있을 것이라 느낀다. 토트넘에는 과거 내가 맨유를 이끌 당시 거느린 것보다 더 좋은 선수들이 있다. 우리 구단은 터트릴 수 있는 많은 잠재력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오른쪽)이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시절 미드필더 폴 포그바와 함께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오른쪽)이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시절 미드필더 폴 포그바와 함께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무리뉴 감독은 지난 2016년 여름 맨유에 부임해 2년을 보냈다. 그는 지휘봉을 잡는 동안 폴 포그바, 후안 마타, 앙토니 마샬, 마커스 래시포드, 로멜루 루카쿠,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알렉시스 산체스 등 이름값 높은 선수들과 함께했다. 첫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우승을 차지하는 등 나름의 성과를 거뒀으나, 선수단과의 갈등 등 구단 내외에서 잡음이 이어지자 2018-2019시즌 중반 경질됐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