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측에 사과할 수 없어" 강경화 발언, 이유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른바 뉴질랜드 주재 외교관 성비위 사건과 관련 "사과할 수 없다"고 말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변호에 나섰다. 사진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장동규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른바 뉴질랜드 주재 외교관 성비위 사건과 관련 "사과할 수 없다"고 말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변호에 나섰다. 사진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장동규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른바 뉴질랜드 주재 외교관 성비위 사건과 관련 "사과할 수 없다"고 말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변호에 나섰다. 

윤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강경화 장관의 '사과'를 두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며 해당 사건은 우리 외교부와 국가간 외교, 두가지 측면에서 봐야한다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지난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사과하라는 뉴질랜드 측의 요구에 대해 "이 자리에서 뉴질랜드 측에 사과할 수는 없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우선 윤 의원은 해당 사건과 관련 우리 외교부의 초기대응이 미흡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사건과 관련해 사건접수 즉시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시키고 피해자를 보호하는 등의 초동대응이 다소 미흡한 부분이 있어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라고 평가했다.

다만 국가간 외교에 있어선 뉴질랜드 측이 외교적 무례를 범했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정부는 뉴질랜드 측에 국제 사법공조절차에 따라 요청해올 경우 충분히 응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며 "그럼에도 뉴질랜드 정부는 국제 사법공조절차에 따른 요청을 하지 않고 언론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는 외교적 선을 넘는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또 "국제적 관례로서 세계 모든 국가에서 보장하는 '공관 불가침' 협약에 대해 뉴질랜드 정부가 과도한 요청을 하고 있는 것도 외교적 무례"라며 "정상간 외교에 있어 사전 협의되지 않은 의제를 갑자기 제기한 것도 외교적 결례가 분명하다. 이는 외교의 ABC 를 벗어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윤 의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뉴질랜드 피해자 측에 대한 사과 거부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현재 피해자와의 '사인 중재'가 진행 중이고 현지 경찰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결과를 보고 합당한 조치와 처분, 재발 방지 등 종합적인 대책을 가지고 대응하는 것이 장관으로서의 책임 있는 자세"라고 설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