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까지 뛰어든 ‘틱톡’ 인수전… 몸값 35조원 천정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마트가 틱톡 인수전에 가세했다. 틱톡 인수가는 200억~300억 달러가 될 것으로 CNBC 등은 예상하고 있다./사진=뉴스1
월마트가 틱톡 인수전에 가세했다. 틱톡 인수가는 200억~300억 달러가 될 것으로 CNBC 등은 예상하고 있다./사진=뉴스1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에 이어 월마트까지 가세하면서 ‘틱톡’ 인수전이 가열되고 있다. 막대한 막대한 자금력을 등에 업은 인수 후보군이 잇달아 뛰어들면서 틱톡의 몸값도 300억 달러(35조 원)대로 치솟아 사상 최대 ‘메가 딜’이 될 것으로 보인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월마트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MS와의 파트너십이 미국 내 틱톡 사용자들의 기대와 미국 정부 규제당국의 우려 해소를 모두 만족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월마트는 클라우드 서비스, 인공지능(AI) 기술 등과 관련해 MS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월마트는 전자상거래와 광고를 통합한 틱톡의 역량을 높이 사면서 "이 거래는 가상 및 실제 판매 통로에서 월마트의 소비자 접근을 향상시키고, 온라인 시장과 광고 사업을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바이트댄스에 틱톡의 미국 사업부분을 매각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MS, 오라클 등이 틱톡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MS가 틱톡 인수전에 가장 먼저 뛰어들었지만, 최근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관계가 두터운 래리 엘리슨이 창업한 오라클도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틱톡 인수가는 약 200억~300억달러가 될 것이라고 경제전문 매체 CNBC 등은 예상하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