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로라' 피해 예상보다 적어… 4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허리케인 로라로 인해 4명이 사망하고 건물이 파손됐다./사진==뉴스1
미국 허리케인 로라로 인해 4명이 사망하고 건물이 파손됐다./사진==뉴스1

허리케인 로라가 미국 루이지애나를 강타했지만 피해는 예상했던 최악의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시속 241㎞의 강풍을 몰고 올 것으로 예보했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허리케인 로라로 인해 도시 건물들이 파손되고 4명이 목숨을 잃었다. 허리케인으로 인한 피해 규모는 당초 우려보다는 적었다.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폭풍은 루이지애나에 상륙했던 것들 중 가장 강력했다"면서 "피해와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에 따르면 강풍으로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며 14세 소녀 등 4명이 사망했다. 사망자는 리스빌과 버난, 잭슨, 아카디아 지역에서 나왔다. 

허리케인으로 인해 웨스트레이크에 있는 화학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하며 검은 연기가 상공에 자욱하게 퍼지기도 했다. 당국은 주민들에게 문과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끄고 대피하라고 안내했다. 고속도로 일부 구간도 통제됐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소속 피트 게이너는 폭스뉴스에 기관이 허리케인 피해 상황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람으로 인한 피해와 건물 손상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전반적으로는 운이 좋았다. 예측보다 나았다"고 설명했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로라는 이날 오전 1시쯤 루이지애나 카메론에 상륙했다. 카테고리 4등급 폭풍으로 시속 150마일(241㎞) 강풍이 동반됐다. 이후 로라는 아침쯤 시속 75마일(120㎞) 바람을 동반한 카테고리 1등급으로 위력이 약해졌고, 이후 열대성 폭풍으로 변해 북동진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