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김현미 국토부 장관 저격… “정말 유치하고 무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민간 부동산조사 업체가 발표한 ‘서울집값 평균 10억원 돌파’라는 통계 자료를 “일부 아파트만 반영한 결과”라고 평가 절하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사진은 최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 질의를 들으며 생각에 잠긴 김 장관 모습. /사진=뉴시스 김선웅 기자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민간 부동산조사 업체가 발표한 ‘서울집값 평균 10억원 돌파’라는 통계 자료를 “일부 아파트만 반영한 결과”라고 평가 절하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사진은 최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 질의를 들으며 생각에 잠긴 김 장관 모습. /사진=뉴시스 김선웅 기자
“유치하고 무식한 말이다.”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저격했다. 김 장관이 ‘서울집값 평균 10억원 돌파’라는 통계 자료와 언론 보도에 대해 “일부 아파트만 반영한 결과”라고 평가 절하한 데 따른 것.

김 위원은 28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언급했다.

김 위원은 진행자가 “부동산114가 ‘서울 집값이 평균 10억원을 넘어섰다’는 것에 대해 김 장관이 ‘일부 몇 개 아파트를 모아서 본 것으로 통계적으로 큰 의미 없다’고 말했다”고 묻자 “민간 조사를 존중해줘야지 통계적 의미가 없는 것처럼 폄훼하는 것은 국토부 통계에도 별로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동산114가 평균 서울의 주택 가격이 10억원이 넘었다고 보도자료를 냈으며 KB통계도 거의 10억원(9억8000만원)에 육박했다”고 짚었다. 이어 “어떤 통계를 내놓든 민간도 그렇게 주먹구구식으로 통계를 내놓지는 않고 김 장관이 말한 것처럼 몇 개 사례를 취합해서 평균이라는 이름으로 발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은 김 장관 답변 근거가 된 한국감정원 시세를 비판했다. 그는 “부동산114, KB통계, 감정원 통계 3개를 추이를 비교해보면 감정원 통계가 민간 통계보다 늦게 시세를 반영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감정원이 추세 반영을 늦게 하는 패턴을 계속 보이고 있어 정부가 시장의 변화를 조금 늦게 반영하고 약간 숨기려고 하거나 왜곡하려고 하는 게 아닌가라는 의구심이 있다”며 감정원 통계가 시세를 제대고 반영치 못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은 “정부가 올바른 정책을 세우기 위해서는 현실을 제대로 보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신속하게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통계를 서로 비교하면서 시장 상황을 골고루 파악해야 하다”며 “국가 통계 하나만 갖고 민간 통계는 다 무시하는 식의 접근은 아니다”라며 김 장관과 정부의 행태를 꼬집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