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입 연 매과이어 "폭행은 내가 당해… 납치당하는 줄 알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가 자신에게 주어진 혐의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사진=BBC 보도화면 캡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가 자신에게 주어진 혐의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사진=BBC 보도화면 캡처
폭행 혐의로 물의를 빚은 축구선수 해리 매과이어가 처음으로 해당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매과이어는 2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과 심경에 대해 전했다. 매과이어가 공식 석상에서 직접 자신의 입장을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과이어는 지난 21일 휴가지인 그리스 미코노스섬의 한 술집에서 경찰들을 향해 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붙잡혔다. 그는 현장에 있던 이들과 시비가 붙은 뒤 경찰들에게 폭언을 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이어 구금된 상태에서 경찰들에게 뇌물을 제의하며 자신을 풀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과이어는 이번주 열린 재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이에 대해 매과이어는 "술을 마신 뒤 미니버스 기사를 호출했다. 버스가 다소 늦게 도착했는데 그 사이 남자 두 명이 여동생에게 접근했고, 여동생은 눈이 돌아간 채 기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혼란한 상황이 펼쳐졌다. 우린 누군가에게 주먹을 휘두르지 않았다. 말다툼이나 승강이를 벌일 의도가 없었다. 그저 주변이 혼란스러웠을 뿐"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매과이어 일행은 버스가 도착한 뒤 여동생을 태우고 출발했다. 여동생은 다행히 금방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사이 버스가 경찰들에 의해 멈춰섰다.

매과이어는 당시 상황에 대해 "사복을 입은 남자 8명이 버스 주변을 둘러싸고 있었다. 나와 친구가 버스에서 내렸는데 남자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순간 나는 우리가 납치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곧바로 에이전트에게 메시지를 보냈다"라고 전했다.

매과이어는 오히려 자신들이 먼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들(경찰)이 우리를 무릎꿇린 뒤 수갑을 채우며 때리기 시작했다. 내 다리를 치기도 했다. 이들은 내게 '더 이상 축구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소리쳤다"라며 "그 사람들이 경찰일 리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도망치기 위해 저항했다. 결코 주먹을 날리지 않았다"라고 항변했다.

매과이어는 폭행을 당한 경찰 측에서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양심의 가책은 없다. 난 그날 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정확히 인지하고 있다"라며 "사과는 누군가에게 나쁜 짓을 했을 때 하는 것이다. 사과할 생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매과이어 측은 법원의 결정에 반발하며 항소한 상태다. 맨유 구단은 매과이어에게 전적인 지지를 보내며 그의 주장 자격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