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코로나19 방역수위 2.5단계 격상 ‘행정명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승남 구리시장은 28일 코로나19 방역수위 2.5단계로 격상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 사진제공=구리시
안승남 구리시장은 28일 코로나19 방역수위 2.5단계로 격상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 사진제공=구리시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안승남)는 광화문 집회 발 감염자를 포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관내에도 산발적인 감염 사례가 잇따른데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방역 3단계에 준하는 2.5단계로 격상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고 28일 밝혔다.

구리시 확진자는 지난 13일 이전까지 13명이었으나 광복절 이후 29명이 늘어 총 42명이다. 이에 따라 재대본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후속 조치와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행정절차를 철저히 지켜나가기 위한 고강도 비상상황에 돌입했다.

이번 조치로 2인 이상 집회 및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의 집합·모임·행사 등을 전면 금지한다. 기독교뿐만 아니라 천주교, 불교 등 모든 종교시설은 중단을 권고하고, 공공다중시설과 민간이 운영하는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도 중단은 물론 그 외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을 강제화하고 22시 이후에는 운영 중단을 권고하기로 했다.  

학교와 유치원, 어린이집은 원격수업 또는 휴업에 대한 사항은 교육청 방침에 따르기로 했다. 아울러 구리시청 공직자는 최일선의 방역주체로서 비상시 시민 불안을 해소하고 신속 정확하게 일사불란한 감염병 차단을 위해 정상적인 근무에 임하기로 했다. 단 민간의 경우에는 위험요소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관점에서 유연 재택근무를 권고키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비롯한 구리전통시장, 실내·외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입과 코를 가리고 틈이 없도록 마스크착용 의무화를 최고 수위로 강화하며 이·미용 업소, 식당, 마사지 업소 등 상시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업소에 대해서는 반드시 건강상태질문서 작성을 이행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는 관리자·운영자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도록 엄정 조처할 계획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이번 행정명령은 2차 대유행을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긴급 조치로서 자신, 가족과 공동체 안전을 위해 시민 모두가 방역주체가 돼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반드시 건강상태질문서 작성, 가급적 KF94 마스크착용과 빈틈이 보이는 턱스크 금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구리=김동우
구리=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5:32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5:3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5:3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5:32 05/11
  • 금 : 66.74상승 0.8415:32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