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한 법적 책임 물을 것"… 조선일보에 격분한 조국,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과 관련된 조선일보의 보도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사진=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과 관련된 조선일보의 보도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사진=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과 관련된 조선일보의 보도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의 딸이 세브란스병원(연세대 의대 병원) 피부과 과장급 교수를 찾아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한 뒤 세브란스 피부과 인턴 과정에 지원하고 싶다'고 했다는 조선일보의 27일자 기사를 겨냥했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제 딸은 세브란스 병원을 방문한 사실 자체가 없으며 병원 관계자 누구도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 기사가 허위임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피부과 교수 누구도 조민을 만난 적 없다고 하는데 이런 헛소문을 퍼뜨린 사람의 의도가 뭘까"라면서 정기양 연세대 의대 피부과 교수의 글까지 소개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시민들로부터) 해당 기사가 실린 신문 원본을 확보했다"며 "조선일보와 (기사를 쓴) 두 기자에게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민형사적 절차에 들어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