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 췌장암치료제, 코로나19 치료효과… 임상2상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리스탈지노믹스의 췌장암치료제 신약후보물질이 코로나19 치료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2상을 추진할 계획이다./사진=크리스탈지노믹스
크리스탈지노믹스의 췌장암치료제 신약후보물질이 코로나19 치료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2상을 추진할 계획이다./사진=크리스탈지노믹스
최근 췌장암치료제로 주목 받는 후성유전체학 표적단백질(HDAC)의 기능 저해제인 크리스탈지노믹스의 ‘아이발티노스타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중인 ‘아이발티노스타트와 카모스타트’ 병용 투여를 통해 항염증 효과를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햄스터 동물모델(in vivo)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폐 조직이 감염된 햄스터를 아이발티노스타트와 카모스타트를 병용 경구 투여해 감염된 대조군과 비교해 효능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회사는 투여 4일차에서 감염된 대조군과 비교해 아이발티노스타트와 카모스타트 투여군에서 상대적으로 염증성 병변이 감소되는 결과를 확인했다.

크리스탈의 후성유전체학 표적 저해제인 아이발티노스타트는 비정상적 면역세포증식과 활성을 정상으로 돌려놓는 면역력 균형을 유도하는 기전을 가진 항염증제다. 이전의 여러 전임상 및 임상시험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 감소를 유도하고 호중구 면역세포 증식을 억제시킨다는 것이 확인됐다.

코로나19 감염으로 호중구를 포함한 혈액 속 다양한 면역세포들이 증가하면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대량 생산되면서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킨다. 사이토카인의 대량 발생은 폐렴의 원인이기도 하며 그 자체가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전임상시험 단계의 유의미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우선 아이발티노 스타트 단독요법으로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 2상 시험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