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BNPP시니어론 4호 펀드 6900억원 약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지난 27일 6900억원 규모 인수금융 전용 펀드인 '신한BNPP시니어론 4호 펀드' 관련 약정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신한BNPP시니어론 4호 펀드는 M&A(인수합병)거래에서 인수대상회사 지분을 담보로 인수자금을 지원하는 선순위 인수금융 대출채권에 투자할 계획이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2014년 국내 최초로 인수금융 전용 블라인드 펀드인 시니어론 1호 펀드를 5650억원 규모로 약정한 바 있다. 이후 2016년 시니어론 2호 펀드를 4700억원 규모로 약정했고 2018년에는 3호 펀드를 5000억원 규모로 약정 후 운용 중이다.

올 상반기 1호 펀드의 경우 예상했던 목표수익률을 초과 달성 후 펀드 청산을 완료했다. 주요 투자자는 신한은행과 신한생명을 앵커 투자자로 1·2·3호에 참여한 이후 재참여한 투자자들과 신규 투자자로 구성돼 있다.

신한BNPP시니어론 1호 펀드 출시 이후 타 금융지주계열사들도 관련 펀드를 출시, 현재 약정 기준 약 10조원 이상 규모의 인수금융전용펀드 시장이 국내에 형성돼 있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인수금융 투자가이드라인을 통과한 다수의 투자기회에 분산투자하면서 포트폴리오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주요 스폰서들과 공고한 네트워크 및 거래 이력을 기반으로 향후 진행될 주요 인수금융 건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시니어론 펀드는 전반적인 시장금리가 하락하는 시기에 투자하기 적합하며,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저위험-중수익' 상품"이라며 "신한금융그룹 GIB 경쟁력 강화를 통해 보다 경쟁력 있는 인수금융 자산을 확보하고 운용수익을 제고하기 위해 힘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