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 도 넘어" 권영찬 소장, 김호중 안티카페 2차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 권영찬 소장이 가수 김호중 안티카페 매니저로 활동 중인 A씨의 친인척을 112에 두 번째로 신고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 권영찬 소장이 가수 김호중 안티카페 매니저로 활동 중인 A씨의 친인척을 112에 두 번째로 신고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 권영찬 소장이 가수 김호중 안티카페 매니저로 활동 중인 A씨의 친인척을 112에 두 번째로 신고했다.

지난 23일 밤 9시12분 A씨의 친인척을 112에 1차로 신고한 권 교수는 28일 오전 10시 52분 2차로 112에 신고를 접수하고 곧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유튜브 채널 권영찬의 행복TV에서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권 교수는 “팬들로부터 김호중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에 김호중의 눈 부위를 도려내서 욕설과 함께 올려 놓은 사진과 김호중의 얼굴이 프린팅 된 CD를 망치로 가격하여 얼굴 부분을 박살낸 사진을 받고 충격에 휩싸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법치국가에서는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생각해서 다시 한 번 112에 신고를 했고, 이번에는 서울시 경찰청 사이버수사대와 서초경찰서 사이버수사대와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다른 사람의 얼굴이 프린팅 된 사진의 눈을 도려낸 사진과 CD에 프린팅 된 CD를 망치로 가격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려서 다른 사람이 볼 수 있게 하는 것은 정보통신망법상 명백하게 불안조성 협박죄와 명예훼손과 모욕죄가 되기에 두 번째 신고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방송에서 털어놨다. 

현재 A씨는 김호중과 매니지먼트 소송 분쟁을 진행하며 공기관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김호중과의 개인적으로 주고받은 카톡 메시지를 공개하며 공방전을 진행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