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매출 소폭 회복세… 중국 따이궁 효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월 국내 면세점 매출이 소폭 회복세를 보였다. /사진=뉴스1
지난 7월 국내 면세점 매출이 소폭 회복세를 보였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면세점 매출이 회복세를 보였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그 실적은 여전히 반토막 상황이다.

28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7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1조2516억원으로 전월대비 12.5% 증가했다. 외국인 매출은 1조2021억원, 내국인 매출은 495억원을 기록하며 전월대비 각각 1356억원, 30억원 늘었다. 

이는 중국 따이궁(보따리상) 물량이 증가한 데 따른 효과로 풀이된다. 국내 면세업체가 해외 면세 사업자에게 세관 신고를 마친 면세물품을 원하는 장소로 보내주는 '제3자반송' 활동이 소폭 늘어난 것. 가을을 앞두고 시즌상품을 미리 구매한 점도 신장 요인으로 꼽힌다. 

국내 면세점 매출은 지난 4월 9857억원으로 최저점을 보인 후 매월 조금씩 살아나는 상황이다. 하지만 월매출이 2조원을 웃돌았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여전히 감소폭이 크다. 

다만 정부가 전날 공항 임대료 감면 기간을 연말까지 연장하고 납부유예 기간을 늘리기로 하면서 이에 따른 고정비 감소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면세업계 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서 보따리상 활동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스킨 등 가을시즌 상품을 미리 구매해 소폭 신장했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