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부터 경기도 모든 음식점서 '아동급식카드' 사용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동급식카드 모바일 홍보물. / 자료제공=경기도
아동급식카드 모바일 홍보물. / 자료제공=경기도
오는 31일부터 경기도내 모든 일반음식점에서 G드림카드(아동급식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경기도는 지난해부터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 비씨(BC)카드사와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이달 말부터 도내 18만 여개 비씨(BC) 가맹 일반음식점에서도 아동급식카드(G드림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30일 밝혔다. 

아동급식카드는 부모의 실직 등 어려운 경제사정 때문에 결식 우려가 있는 18세 미만 아동에게 도와 시·군이 예산을 부담해 식사를 제공하는 아동급식 지원 방법의 하나로 신용카드 형태의 급식카드를 발급해 일반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G드림카드는 경기도에서 시행하는 아동급식카드의 고유 명칭이다. 

그동안 아동급식카드는 해당 지자체 제휴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사용자 입장에서는 카드 사용 가능 여부를 일일이 확인하고 사용 음식점을 찾아 멀리 이동해야 하는 불편이 따랐다. 경기도의 경우 G드림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일반음식점이 3500여개에 불과해 그동안 사용처 확대를 요구하는 건의가 많았다.

경기도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동급식카드 시스템 운영대행사인 NH농협 은행 경기영업본부와 함께 비씨(BC)카드사의 일반음식점 가맹점을 G드림카드에 자동 연계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이번 BC카드 가맹점 연계 조치로 일반음식점 사용처는 18만여곳로 확대된다. 단 주점, 포차, 카페 등 아동급식 가맹점으로 부적합한 업소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이용가능 가맹점은 31일 0시부터 G드림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9월내로 모바일 앱(NH앱캐시)을 통한 확인도 가능해진다. 

박근균 경기도 아동돌봄과장은 “이번 조치로 집 근처 식당에서 좀 더 다양한 메뉴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결식아동들의 식당 이용이 좀 더 편해질 수 있도록 개선안을 계속해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오는 12월 일부 시군을 시작으로 내년 1월부터 G드림카드를 일반 체크카드와 같은 디자인의 IC카드로 전면 교체 발급할 예정이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7.62상승 18.4211:10 03/21
  • 코스닥 : 804.62상승 2.4211:10 03/21
  • 원달러 : 1307.30하락 2.811:10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1:10 03/21
  • 금 : 1982.80상승 9.311:10 03/21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