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결된 투표 뒤집은 전공의 진료거부 결정 공감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공의들이 무기한 진료거부 결정에 대해 정부가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사진은 수도권의 한 대형병원에서 전공의들이 가운을 벗고 침묵시위를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종택 기자
전공의들이 무기한 진료거부 결정에 대해 정부가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사진은 수도권의 한 대형병원에서 전공의들이 가운을 벗고 침묵시위를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종택 기자
보건복지부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의 무기한 진료거부 결정에 대해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전공의 대표자들과 합의안을 만들고 이를 이행하기 위해 다른 의료계 여러 단체에서 이행을 책임진다는 약속도 함께 제시했지만 집단휴진을 지속하는 결정에 공감할 수 없다는 것.

복지부는 30일 입장문을 통해 “대전협의 집단휴진 지속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견디고 계신 국민들께 또 다른 걱정과 불편을 끼쳐 드리게 돼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대전협은 지난 29일 밤 10시부터 진행한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참여 대전협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모든 전공의는 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지침에 따라 단체행동을 지속한다”고 결정했다.

대전협은 전날 밤 파업 지속을 결정하는 1차 표결에서 과반 표를 얻지 못해 부결됐지만 이날 오전 재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재표결 끝에 투표에 참여한 186명 중 134명이 파업 지속을 선택했고 파업 중단은 39명, 기권은 13명이었다.

복지부는 “1차 투표에서 파업 지속 추진이 부결된 투표 결과를 뒤집기까지 해 집단휴진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전공의 단체의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해 고려하지 않은 정당하지 않은 결정”이라고 꼬집었다.

복지부는 “지금이라도 집단휴진이 아닌 정부와의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선택을 해 달라”며 “의료현장으로 즉시 복귀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