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회장 "창립 19주년, 바뀌지 않으면 죽는다는 각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금융그룹은 1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그룹 창립 19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했다. 사진은 사전녹화가 진행된 지난달 26일 조용병 회장이 기념사를 하는 모습/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은 1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그룹 창립 19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했다. 사진은 사전녹화가 진행된 지난달 26일 조용병 회장이 기념사를 하는 모습/사진=신한금융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1일 창립 19주년을 맞아 "창립의 초심에 맞춰 새롭게 (가치를) 세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창립 기념식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비대면 녹화 방송으로 진행됐으며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조 회장은 "그룹의 창립을 기념하는 뜻 깊은 날이지만 마음 한 켠에는 무거움이 가득하다"며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더욱 높아진 고객의 시선과 엄중한 사회의 기대에 신한이 제대로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뼈아픈 반성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회장은 1982년 그룹의 모태가 된 신한은행을 창립했을 때 내세웠던 가치인 ‘새롭게, 알차게, 따뜻하게’를 다시한번 되새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우선 조 회장은 ‘새롭게’의 일환으로 디지털로 미래 금융의 기준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팬데믹이 그동안 당연시 여겼던 세상의 표준을 송두리째 바꿔 놓았고, 빅테크의 파상공세에 기존 금융은 설 자리를 점점 잃어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룹의 모든 것을 디지털 시대에 맞게 근본적으로 뜯어고치는 개혁의 과정이 필요하다"며 "‘바뀌지 않으면 죽는다’는 절박한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했다.

조 회장은 ‘알차게’의 일환으로 고객의 신뢰와 가치를 다시 세워야 한다고 했다. 그는 "오랜 정성으로 쌓아온 고객의 신뢰가 한순간 무너져 버릴 수 있음을 투자상품 사태를 통해 뼈저리게 경험하고 있다"며 "상품·서비스 개발부터 판매, 사후관리까지 고객의 관점에서 재정립해 고객의 믿음에 실질적 가치로 보답해야 한다"고 했다.

‘따뜻하게’는 사회가 기대하는 금융의 역할을 다시 세우자는 의미다. 조 회장은 "최근 서민·중소기업 지원, 환경보호,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금융에 대한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며 "소외 계층을 지원하면서 벤처·스타트업을 육성하면서 미래 세대를 위한 건강한 환경 조성에 신한금융이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은 1982년 설립된 신한은행을 모태로 2001년 9월 1일 대한민국 최초의 민간금융지주회사로 출범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