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대 필요성 인정하고 파업 멈춰야”… 의사사회 내 다른 목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한 전공의가 시민들에 유인물을 나눠주고 있다. /사진=뉴스1
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한 전공의가 시민들에 유인물을 나눠주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 의료 정책에 반대하며 시작된 의료계 집단 진료거부에, 의대생·전공의 사회내부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일부 의대생과 전공의들은 1일 페이스북에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전공의’라는 계정을 만들어 활동을 시작했다.

이들은 “현재 의료계 내에서 파업과 정부 정책에 대한 '다른 목소리'가 묵살되고 있다”며 “협상에서 정부가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만큼, 의료인은 현장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내 기고글에서는 “코로나19로 공공 의료의 필요성이 주목받는 지금은 의대생들이 공공 의료, 의료 격차, 건강 불평등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는 가장 큰 학습 기회였다”며 “이 다시 없을 기회가 의사 사회의 정치 파업에 의해 박탈됐다”고 말했다.

집단 행동에 참가하지 않는 의사에 대한 눈치주기 등 압박이 이뤄진다고도 전했다.

이들은 "실습 가운을 입고 병원을 돌아다니다가 마주친 전공의 선생님이 ‘왜 집단 행동이 동참하지 않는가’라고 질문했다”며 “전체주의적인 분위기 속에서 휴학에 동참하지 않는 것도 어려웠는데, 왜 그랬는지를 설명하는 것은 훨씬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어 "동기들의 낙인으로 한 번 위축되고, 의사 집단 모두가 결의를 다지는 데 동참할 것을 강요하는 선배의 암묵적인 압박에 한 번 더 위축될 수밖에 없다"면서 "정상적인 실습도 어렵고, 심리적인 부담감까지 개인이 책임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금 의대생 사회는 의문을 제기하는 행위 자체가 매도 대상이 되고 ‘이탈자’ ‘반역자’로 몰리기 십상이다”라고 말했다.

공공의대의 필요성과 진료현장 복귀에 대해서도 주장을 펼쳤다.

이들은 "전국 39개 의과대학의 교육목표에는 모두 의료의 공공성, 의사의 사회적 책임, 그리고 지역 사회의 건강문제를 이해할 수 있는 일차 의료인을 기르겠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지금 거리로 나온 의대생들은 이런 목표가 실패한 증거”라 밝혔다. 이어 “공공의료 교육이 없었기 때문에 이들이 공공 의대에 반발하는 것”이라며 “그렇기에 이들이 곧 공공의대가 필요하다는 ‘살아있는 증거’가 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단체행동을 통해 정부를 압박하고 의료계의 메시지를 전달하자는 처음의 취지를 충분히 달성했다"며 "정부로부터 일방적인 정책 추진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도 받아낸 만큼, 하루 빨리 협상을 마무리하고 환자 곁으로 돌아오겠다던 약속을 지킬 때"라고 촉구했다.

정부가 지난달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책 추진 의사를 밝히자 전공의·전임의 등 의료계는 집단 의료 거부와 개인 병원 휴업에 나서는 등 반발했다. 정부는 지난달 31일 의사국가시험 시행을 1주 연기하며 대화 가능성을 내비쳤으나 의대생과 전공의는 단체 행동을 계속하기로 했고 일부 의대 교수들이 지지 성명을 내는 등 갈등은 지속되고 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5%
  • 35%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