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제조업 지표 회복에 S&P·나스닥 동반 사상 최고… 다우 0.7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 증시가 미국 제조업 지표 회복과 기술주 강세에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사진=뉴스1
뉴욕 증시가 미국 제조업 지표 회복과 기술주 강세에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사진=뉴스1
뉴욕 증시가 미국 제조업 지표 회복과 기술주 강세에 일제히 상승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215.61포인트(0.76%) 오른 2만8645.66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전장 대비 26.34포인트(0.75%) 오른 3526.65를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4.21포인트(1.39%) 뛴 1만1939.67에 거래를 끝냈다. 이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증시는 지표 호재와 추가 부양안 기대감으로 올랐다. 미 공급관리협회(ISM)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7월 54.2에서 8월 56.0으로 2018년 11월 이후 최고를 나타냈다. 3개월 연속 50을 넘기며 경기 확장세가 계속됐고 상승세는 4개월째 이어졌다. 신규주문은 2004년 이후 최고를 나타냈다.

추가 부양안 협상도 긍정적이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오후 민주당의 낸시 펠로우 하원의장에게 전화를 걸어 교착상태에 빠진 추가 부양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의 마크 메도스 비서실장은 다음주 상원이 추가 부양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불안은 계속됐다. ISM 자료에 따르면 고용은 여전히 위축상태로 오는 4일 발표되는 8월 노동부 고용지표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선 변수도 있다. 앞으로 2달 동안 미국에서 정치적 변수가 급부상하며 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사이 지지율 격차가 크게 좁혀지고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차익 실현 매물이 나타나며 혼조세로 출발했으나 애플과 월마트가 호재성 재료로 급등한 데 힘입어 상승했다"며 "연준이사의 발언과 개선된 제조업지표도 긍정적이었다. 다만, 약가 인하 우려로 제약, 바이오 업종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등 업종 차별화가 진행된 가운데 차익 매물 소화 과정은 지속했다"고 말했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