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영 남편, 3세 연하 훈남 CEO… 박효신 닮은꼴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은영 전 KBS 아나운서가 남편과의 신혼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박은영 전 KBS 아나운서가 남편과의 신혼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박은영 전 KBS 아나운서가 남편과의 신혼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박은영·김형우 부부의 일상이 펼쳐졌다.

이날 박은영은 그간 베일에 쌓여있던 남편을 소개했다. 세 살 연하인 남편 김형우는 스타트업 CEO로, 두 사람은 결혼 11개월 차다. 이어 등장한 박은영의 남편은 훈훈한 외모로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박명수는 "박효신 닮았다"며 깜짝 놀랐다. 김형우는 "해독주스 안 마실래"라고 말하며 일어나자마자 아내에게 애교를 부렸다. 이후에도 그는 박은영의 관심을 끌려고 노력했고 이를 본 패널들은 "역시 연하라 다르다"며 감탄했다.

두 사람은 윤지영 아나운서의 소개로 만났다고 한다. 박은영은 "제가 그 전에는 연하나 동갑을 남자로 잘 못 봤다. 근데 소개팅을 했는데 오빠 같은 모습이 보이더라"고 밝혔다. 이어 "결혼 전엔 (저렇게 애교 부리는 모습을) 몰랐다"며 "자기의 일에 대해 얘기하는데 전문적이었다. 세상을 바꾸겠다고 하는데 남들이 보면 허세일 수 있다. 그런데 정말 야무지더라"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은영은 자신의 스태프들과 남편에 대한 뒷담화를 시작하기도 했다. 그는 "남편이 잘 안 치운다. 치워져 있는 걸 당연하게 안다"며 "남편이 깔끔하긴 한데 자기 몸에만 깔끔하다. 집 안에서도 자기 컵만 쓴다. 코로나19 이후 키스를 안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연애 할 때도 키스를 안 좋아했다. 뽀뽀는 좋아하는데 키스는 안 하더라. 숟가락도 같이 안 쓴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