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랙 아티스트' 나나영롱킴 누구? … "난 성소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랙 아티스트 나나영롱킴이 성소수자임을 고백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드랙 아티스트 나나영롱킴이 성소수자임을 고백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드랙 아티스트 나나영롱킴이 성소수자임을 고백했다. 나나영롱킴은 지난 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 자신이 성소수자임을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나나영롱킴은 "남들 얘기에 상처받은 적 있냐"라는 MC들의 질문을 받고 "일단 제가 성소수자에 속한 사람이라…"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그게 좋아하는 대상이 다른 것일 뿐인데 잘못됐다거나 나쁜 시선으로 보는 분들이 많다"고 털어놨다. 이어 "퀴어 퍼레이드를 1년에 한번씩 하는데 '고생한다'면서 생수병을 주시더라. 그 안에 설사약이 있고 그런 분들도 있다"고 일화를 공개했다.

나나영롱킴은 "공연을 하러 가면 달걀을 던지는 분들도 있다. 그래도 저는 긍정 에너지가 많은 성격이다 보니, 달걀을 맞으면 그걸 이용한 퍼포먼스를 보여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14년째 드랙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다는 나나영롱킴은 "예전만 해도 낯선 직업이었다. 분장도 과하게 하고 남자가 화장하고 가발 쓰고 하니까. 일하는 게 행복했는데 내가 정말 행복하고 잘 먹고 살 수가 있을까 한계치에 도달해서 3년 동안 쉬었었다"고 했다.

그는 "일반 회사에 들어가서 회계 사무일을 했었다. 그러다 사무실이 정전됐는데 까만 모니터에 비친 내 모습이 내가 아닌 거다. '넌 나가서 움직여야 되는 사람인데' 생각해서 바로 퇴사하고 다시 드랙 일을 하기 위해 복귀했다"고 밝혔다.

나나영롱킴은 자신과 같은 성소수자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그는 "자기 정체성을 알지만 말 못하는 친구들이 많다. 시간이 흘러 자기를 잘 다스릴 수 있게 되면, 당당해질 수 있다. 시간이 조금 걸릴 뿐이지 자신이 잘못된 건 아니라고 어린 친구들에게 말해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지금까지 자신을 지지해준 엄마에게 영상 편지도 남겼다. 나나영롱킴은 "엄마. 어렸을 때부터 내가 말썽부리고 말도 안 듣고 그랬지 않냐"며 "지금 이렇게 활동하는 걸 엄마가 쭉 봐 왔는데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더 잘하겠다"고 진심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