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으로 살아났던 카드 소비… 7월 증가세는 ‘주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 7월 카드 승인금액은 77조7000억원, 승인건수는 19억5000만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각각 6.0%, 2.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세는 6월보다 둔화됐지만 평년 수준의 증가율을 보였다./사진=이미지투데이
올 7월 카드 승인금액은 77조7000억원, 승인건수는 19억5000만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각각 6.0%, 2.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세는 6월보다 둔화됐지만 평년 수준의 증가율을 보였다./사진=이미지투데이
카드 소비의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효과가 빠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소비 심리가 다시 움츠러들 것으로 전망된다.

2일 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연구소가 발표한 ‘2020년 7월 카드승인실적’에 따르면 지난 7월 카드 승인금액은 77조7000억원, 승인건수는 19억5000만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각각 6.0%, 2.9% 증가했다.

앞서 지난 3월, 4월에는 카드 승인금액이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월보다 각각 4.3%, 5.6% 감소했다가 5월에는 재난지원금 효과로 전년 동월보다 6.8% 늘었고, 본격적으로 효과가 나타난 6월에는 11.0% 늘었다.

정부의 재난지원금이 5월~6월 사이 90% 소진되면서 7월 카드 승인 증가율은 6월보다 둔화됐지만 평년 수준의 증가율(5~6%)을 보였다.

업종별 카드 승인금액을 보면 ‘도매 및 소매업’은 전년 동월 대비 11.5%(3조7600억원) 증가한 36조5300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도 4.9%(2100억원) 늘어난 4조42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두 업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는 카드 승인금액이 쪼그라들었다. 운수업은 전년 동월보다 54.1% 급감한 7000억원으로 감소폭이 가장 컸다. 이어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30.7%), 교육서비스업(6.9%), 숙박 및 음식점업(2.3%),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2.3%) 등도 감소했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8월15일부터 코로나 2차 재확산 이후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가 들어가는 등 8월말쯤 소비가 위축된 것으로 보여 8월 한달 전체로 보면 카드 승인금액이 전년 동월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