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본격 영향, 제주 전역 ’특보’…내일 새벽 거제 상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 앞바다에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사진=뉴스1
2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 앞바다에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거센 파도가 치고 있다. /사진=뉴스1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제주 서귀포에 가까이 다가옴에 따라 제주 전 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2일 오전 6시 현재 마이삭이 서귀포 남쪽 약 3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 속도로 북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40h㎩에 강풍반경은 370㎞이고, 최대풍속 47㎧(시속 169㎞)로 매우 강한 수준이다.

마이삭은 오늘 저녁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이튿날인 3일 새벽 경남 거제와 부산 사이 지점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영남지역과 동해안 인근 도시들을 지나 같은 날 오전 동해 중부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세기는 오늘 오전까지 매우 강한 수준을 유지하다가 오후에는 30㎧(시속 108㎞) 전후의 강한 수준으로 다소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 경남·전라 동부, 제주도·울릉도·독도100∼300㎜이다. 특히 강원 동해안·경상 동해안·제주 산지에는 400㎜가 넘을 전망이다.

예상 최대순간풍속은 제주도와 경상 해안 시속 108∼180㎞(초속 30∼50m), 강원 영동·남부지방(경상 해안과 전북 서부 제외) 시속 72∼144㎞(초속 20∼40m), 그 밖의 지방 시속 36∼108㎞(초속 10∼30m)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태풍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태풍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태풍이 서귀포 해상에 들어섬에 따라, 제주 전 해상과 남해 먼바다에 태풍 특보가 내려졌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20㎧(시속 70㎞)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기 시작했으며, 태풍 영향으로 더 세질 전망이다.

최대순간풍속은 제주 윗세오름 시속 79㎞, 전남 신안군 가거도 76㎞, 전남 여수시 거문도 67㎞, 제주 새별오름 67㎞ 등이다.

경기도 일부, 강원도와 경상도, 전라도는 이날 중에, 서울 전역을 비롯한 나머지 지역은 3일 새벽쯤 태풍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경상 내륙 일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그 밖의 지역에는 약한 비가 오거나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진다.

이날 오전 0∼7시 주요 지역 강수량은 경기 연천군 중면 79.5㎜, 경남 김해시 진영읍 52.5㎜, 강원 철원군 외촌리 37.0㎜, 김해공항 36.5㎜ 등이다.

기상청은 “3일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