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vs소니 그레이, 엇갈린 선발투수 명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김광현이 시즌 2승을 향해 순항을 이어갔다. /사진=로이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김광현이 시즌 2승을 향해 순항을 이어갔다. /사진=로이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김광현과 신시내티 레즈 투수 소니 그레이의 명암이 갈렸다.

세인트루이스와 신시내티는 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2020 메이저리그 경기를 가졌다. 이날 경기에서 양팀은 각각 김광현과 그레이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두 선수의 명암은 일찌감치 갈렸다. 신시내티 선발 그레이는 이날 경기에서 1회를 채 채우지 못하고 ⅔이닝 5피안타 1탈삼진 3볼넷 6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그는 1회초 무사 만루 상황에서 세인트루이스 4번타자 브래드 밀러에게 오른쪽으로 향하는 2타점 적시 2루타를 맞아 선제실점했다. 이어 2사 만루 상황에서 덱스터 파울러에게 다시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타자 1순 상황에서 다시 타석에 선 웡이 2사 만루 기회가 이어지는 가운데 다시 2타점 적시타를 때려 세인트루이스가 6점차 리드를 쥐었다. 그레이는 결국 마운드를 루카스 심스에게 물려주고 내려왔다.

신시내티 레즈 투수 소니 그레이는 2일(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1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사진=로이터
신시내티 레즈 투수 소니 그레이는 2일(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1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사진=로이터
반면 김광현은 1회말 볼넷으로 선두타자를 출루시켰으나 이어진 타석에서 닉 카스테야노스에게 병살타를 유도해 위기를 넘겼다. 김광현은 3회말에도 1사 1, 2루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역시 카스테야노스에게 유격수쪽으로 향하는 땅볼을 만들어내 병살타를 유도해냈다. 3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시즌 2승을 향해 순항을 이어갔다.

현재 경기는 4회초가 진행 중인 가운데 세인트루이스가 9-0으로 앞서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