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옹호한 양향자, 이재명엔 일침 "조금 아쉬운 발언했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53)이 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와 연일 각을 세으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일침을 가했다.

2일 양 최고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가 선전 중인 것은 홍 부총리의 공이 크다"라면서 "(홍 부총리가) 조금 아쉬운 발언을 했다고 말의 꼬투리를 잡아 책임을 물을 때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전국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3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거듭 주장해왔다. 이같은 이 지사의 주장을 두고 홍 부총리는 지난달 31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이자 미래통합당 의원이 '철 없는 발언이죠'라고 지적하자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며 동의했다.

양 최고위원은 "홍 부총리는 코로나 경제 전쟁을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사령관"이라며 "전시 사령관의 재량권은 최대한 인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최고위원은 또 "전장의 사령관만큼 전황을 가장 정확히 아는 사람은 없다"며 "정부와 여당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논의되고 있는 4차 추경은 이렇게 방역으로 인해 직접적 타격을 받는 국민께 집중되어야 한다"며 "배달료 인상도 불합리한 부분은 없는지 면밀하게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