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료품 키트 보내줬다면"… 민경욱, '자가격리 위반' 억울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가격리 기간 거주지를 이탈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부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은 마음대로 지정해서 격리시키는 게 용납될 줄 알았다면 오산"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사진=뉴스1
자가격리 기간 거주지를 이탈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부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은 마음대로 지정해서 격리시키는 게 용납될 줄 알았다면 오산"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사진=뉴스1
자가격리 기간 거주지를 이탈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부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은 마음대로 지정해서 격리시키는 게 용납될 줄 알았다면 오산"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2일 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의사환자도 아니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도 아니다. 유증상자라고 해도 음성이 나왔다면 보건내용 준수 권고에 그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전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정부가 단순히 자신이 마음에 들지않아 격리시켰다는 것이다. 

인천시 연수구는 지난 1일 민 전 의원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민 전 의원은 지난달 22일 자가격리 담당 공무원이 민 의원에 연락이 닿지 않아 자택을 방문했을 때 부재 중이었다. 감염병예방법은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하다 적발될 경우 1년 이하 징역 혹은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외에도 민 전 의원은 '종로구청이 자가격리자를 위한 식료품 키트를 집에 보내주셨다'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의 글을 공유하면서 "나한테도 이런 걸 보내주면서 자가격리 이야기를 꺼냈으면 나도 혹하고 넘어갔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등 억울함을 토로했다.   

민 전 의원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보건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1.64하락 51.8510:30 03/05
  • 코스닥 : 909.09하락 17.1110:30 03/05
  • 원달러 : 1131.70상승 6.610:3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30 03/05
  • 금 : 63.11상승 1.6710:30 03/05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