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교할 것" 전광훈 입 열자 … "방역비 보상 다하고 가라" 국민들 격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2일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난을 쏟아내면서 "순교할 각오가 돼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2일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난을 쏟아내면서 "순교할 각오가 돼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2일 퇴원하자마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난을 쏟아내면서 "순교할 각오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다수 국민들은 전 목사를 향해 순교의 뜻을 알고 말하는 것이냐며 강하게 비난했다.

전 목사는 이날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 동안 이승만광장(광화문광장을 일컫는 것으로 추정)에 수천만명이 모여 문 대통령에게 1948년 8월15일 건국 부정과 낮은 단계 연방제 등을 사과하라고 요구했다"면서 "답은 안하고 틈만 나면 저와 우리 교회를 제거하려고 재개발을 선동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1948년 건국절을 인정할 수 없다고 한 점, 간첩왕인 신영복을 존경하는 사상가라고 소개한 것을 사과하라"면서 "사과하지 않으면 대통령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 목사는 "앞으로 한달 안에 사과하지 않고 국민을 속이는 행위를 계속한다면 한달 후부터는 목숨을 등지겠다. 순교할 각오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국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퍼뜨린 주범으로서 사과 한마디하지 않고 순교 운운한 것에 격분했다. 



'순교' 외친 전광훈… 죗값 치르고 가라는 국민



전 목사는 2일 순교의 뜻을 내비쳤지만 이를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크다. /사진=포털사이트 네이버 캡처
전 목사는 2일 순교의 뜻을 내비쳤지만 이를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크다. /사진=포털사이트 네이버 캡처

포털사이트 국어사전에 따르면 순교는 '모든 압박과 박해를 물리치고 자기가 믿는 신앙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치는 일'을 뜻한다.

또 다른 한국어대사전에는 '종교를 가진 사람이 자기의 신앙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침'이라고 기재됐다.

따라서 전 목사가 이날 "순교할 각오"라고 밝힌 데 대해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순교하기 전에 모든 구상권이랑 보상금 다 물고가세요"(esth****) "순교 화이팅 돈은 미리 내놓고"(toks****) "순교는 무슨. 웃기고 자빠졌네요. 화형 안 당하는 게 다행인 줄 아시길"(love****) "한 달 뒤에 반드시 순교해라. XXXX야"(mira****) "제발 순교에 성공하셔서 지옥불에 떨어지시길!"(eaja****) "죗값 치르고 방역비 등 보상 다 하고 그때 순교해라"(who7****) 등의 글이 올라왔다.

대부분 국민들은 전 목사에게 가장 먼저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서울시는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의 격리지시 위반과 역학조사 거부 및 방해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공단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 1000여명에 적용한 진료비 예상총액이 65억원이 넘고 그 중 공단 부담 진료비만 55억원을 초과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공단은 부담 진료비에 대해 부당이득금이나 구상금을 청구해 돌려받을 계획이다.

서울시도 사랑제일교회의 방역수칙 위반 등 책임범위에 따른 배상액을 검토해 이달 중으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광훈 입 열자 기독교 고개숙였다


일부 누리꾼 중 전광훈 목사로 인해 기독교 이미지가 땅에 떨어졌다는 반응이 눈에 띄었다. 사진은 사랑제일교회 전경이다. /사진=뉴시스
일부 누리꾼 중 전광훈 목사로 인해 기독교 이미지가 땅에 떨어졌다는 반응이 눈에 띄었다. 사진은 사랑제일교회 전경이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이날 누리꾼 중에는 전 목사로 인해 기독교 이미지가 땅에 떨어졌다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순교라... 저 사람 한명 때문에 기독교 이미지가 신천지로 가네요"(haha****) "얼른 순교해라. 기독교 욕먹이지 말고"(kurt****) "아무때나 순교를 쓰다니 기독교 모독 그만합시다"(kiss****) "전광훈. 이 나라 국민과 기독교를 위해 순교해라!"(jmdk****) "보수 친박을 위한 순교겠지 니가 기독교를 위해 집회했냐?"(yuyu****) 등 기독교의 명예를 훼손한 데 분노하는 글이 눈에 띄었다. 

앞서 ‘개신교 회복을 위한 비상대책위'는 지난달 사죄성명서를 내고 "한국 교회는 코로나19 사태 앞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며 “이 사태는 전광훈과 극우 기독교를 중심으로 저질러졌지만 이를 방조하고 묵인한 한국교회의 책임을 부인할 수 없다”고 반성한 바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