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2021년 예산 6044억…코로나 백신 지원에 256억 투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내년 예산안이 올해보다 8.1% 증액된 6044억원이 배정됐다./사진=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내년 예산안이 올해보다 8.1% 증액된 6044억원이 배정됐다./사진=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2021년도 예산안이 올해보다 보다 8.1% 늘은 6044억원으로 편성됐다.

식약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K-방역물품의 제품화 및 신속공급 지원을 목표로 했다. 또 지난 6월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건을 계기로 어린이 급식 안전보장을 강화한다.

2일 식약처에 따르면 내년 코로나 백신·K-방역물품 제품화 및 신속공급 지원에는 총 256억원을 편성됐다.

개발 중인 ’코로나19 관련 백신·치료제‘의 신속한 국내 공급을 위해 국가검정 시험장비 보강 및 BSL3 시험실을 신축하는데 45억원을 투자한다. 국내 백신 자급률 향상을 위한 화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운영 지원은 58억원 기존(20억원)보다 두배이상 확대했다.

K방역물품 육성지원을 위해 체외진단의료기기 품질·성능검사 전용 시험실을 설치에 10억원, 코로나19 치료제·백신·마스크 등 방역물품의 허가·심사 평가기술 연구에 69억원을 배정했다. 피임상자 안전 확보를 위한 임상시험 안전관리에 6억원, 의약품 허가·심사 컨설팅 및 민관협업 시스템 운영에 11억원, 의약품 설계기반 품질고도화(QbD) 기반 스마트제약공장 기술지원에 52억원을 편성했다.

이 밖에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준공에 156억원을 배정해 바이오 식품소재 관련 안전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의약품·의료기기 관리 강화를 위해 ‘첨단바이오의약품 규제과학센터’ 운영에 9억원, 장기추적조사시스템 구축에 29억원을 배정했다. 혁신의료기기 제품화 지원 및 관리체계 구축에는 기존보다 3배늘린 12억원, 체외진단의료기기 제품화 기술지원에는 9억원이 투자된다. 의료현장에서 나오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차세대 의료제품 평가기반에 41억원을 투자한다.

어린이 식중독 예방관리도 나선다. 어린이 식중독 대응체계 고도화 사업 예산으로 총 689억원이 투입된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의 영양・위생관리 지원을 받는 ’소규모(100인 이하) 어린이집‘ 비율을 90%까지 확대하고, 모든 시·군·구에 설치하는 데 545억원을 편성했다. 전년 479억원보다 66억원 증가한 수치다. 어린이 집단급식소(50명 이상)에 대한 전수 점검엔 6억원, 식중독균 원인규명을 위한 첨단분석 장비 확충에 15억원을 배정했다.

해외직구 식품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3억원), 김치 등 수입식품 해썹(HACCP) 적용에 따른 현장 컨설팅 지원(1억원) 등 수입식품 안전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다. AI·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이용한 식품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연구엔 16억원을 배정했다.

식약처는 “2021년 정부 예산안이 국회 심의과정을 통해 올해 12월 최종 확정되면 내년도 주요사업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