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집단 진료거부' 의료진 비판… “의사들 짐까지 떠맡은 간호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의료계의 집단 진료거부 속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의료계의 집단 진료거부 속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의료계의 집단 진료거부 속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현장 간호사들을 위해 아이스조끼를 기부한 가수 아이유를 언급하기도 했다.  

2일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수 전공·전임의들의 몫까지 떠맡은 간호사들에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우시겠느냐”라며 “진료 공백으로 환자들의 불편이 커지면서 비난과 폭언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도 한다. 열악한 근무환경과 가중된 업무 부담, 감정노동까지 시달려야 하는 간호사분들을 생각하니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은 잘 알고 있다”라며 집단 진료거부를 이어가고 있는 전공·전임의들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용기 잃지 말고 조금만 힘을 내달라"며 "가수 아이유가 아이스 조끼를 기부하였다는 소식도 들었다. 꿋꿋이 이겨내고 있는 간호사분들 곁에는 항상 우리 국민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고 응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