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서 흑인 또 경찰 총에 사망… 인종차별 시위 '기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위스콘신주 케노샤에서 조벱 블레이크(29)가 백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지자 이에 항의하는 폭력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미국 위스콘신주 케노샤에서 조벱 블레이크(29)가 백인 경찰관의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지자 이에 항의하는 폭력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사진=뉴스1(로이터)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흑인 남성이 또 경찰의 총에 숨졌다.

1일(현지시간) 미국 CBS에 따르면 LA카운티 보안관들이 지난달 31일 오후 자전거를 타고 가던 흑인 남성 디종 키제(29)가 법규를 위반했다며 불러세웠다.

경찰에 따르면 키제는 도주하는 과정에서 참극이 발생했다. 보안관들이 달아나는 키제를 쫓아가 붙잡자 키제가 한 보안관의 얼굴을 가격했다. 말다툼 와중에 키제의 옷꾸러미에서 권총이 발견됐고 결국 경찰의 총격이 가해졌다는 것이다.

다만 이 과정에서 키제가 보안관들을 향해 총을 겨눴는지는 불분명하다. 또한 몇명의 보안관들이 키제에게 총을 쐈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키제는 총격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CBS에 따르면 총격 사건 발생 후 수시간 동안 현장에서 최대 100명이 모인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이어졌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23일 위스콘신주 케노샤에서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가 백인 경찰이 난사한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된 지 일주일 만에 발생해 인종차별 반대 시위 확산이 우련된다.

지난 5월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무릎에 질식사하는 사건이 발생해 미국 전역이 인종차별 반대 시위로 물들었다.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