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감사에 간호사들 '불편'…"협회 아닌 진짜 목소리 들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부 간호사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의료계 집단진료거부 속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시한 것과 관련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사진=젊은간호사회 제공
일부 간호사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의료계 집단진료거부 속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시한 것과 관련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사진=젊은간호사회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의료계 집단 진료거부 속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을 향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 가운데 일부 간호사들은 "노고를 알아주심에 감사하다"면서도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2일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수 전공·전임의들의 몫까지 떠맡은 간호사들에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와 장시간 사투를 벌이며 힘들고 어려울텐데 장기간 파업하는 의사들의 짐까지 떠맡아야 하는 상황이니 얼마나 힘들고 어려우시겠느냐”라며 “진료 공백으로 환자들의 불편이 커지면서 비난과 폭언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도 한다. 열악한 근무환경과 가중된 업무 부담, 감정노동까지 시달려야 하는 간호사분들을 생각하니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의료진이라고 표현됐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은 잘 알고 있다”라며 집단 진료거부를 이어가고 있는 전공·전임의들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와 관련 젊은간호사회는 "간호사 노고를 알아주심에 감사하다"면서도 "의료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면 현재 있는 의료인력부터 확실히 지켜달라"고 꼬집었다. 간호사들의 열악한 근무환경은 의료계 집단 진료거부로 비롯된 것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이들은 "열악한 근무, 가중된 근무환경, 감정노동이 의사들의 집단행동으로 갑자기 생긴 것이 아니다"라며 "게다가 간호사들의 어려움을 줄이는 방법은 간호대 증원, 지역간호사제가 아니다. 간호협회가 아닌 진짜 간호사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꼬집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14.54하락 28.9514:12 03/05
  • 코스닥 : 918.35하락 7.8514:12 03/05
  • 원달러 : 1127.30상승 2.214:1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12 03/05
  • 금 : 63.11상승 1.6714:12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