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이재용 재판 '합의부'에 배당…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관련 법령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 등 11명의 삼성그룹 핵심 관계자 등이 기소된 사건은 판사 3명이 재판부를 구성하는 합의부에 배당된다. /사진=임한별 기자
2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관련 법령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 등 11명의 삼성그룹 핵심 관계자 등이 기소된 사건은 판사 3명이 재판부를 구성하는 합의부에 배당된다. /사진=임한별 기자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11명의 삼성그룹 핵심 관계자가 피고인으로 기소된 사건을 합의부로 배당했다.

2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관련 법령에 따라 이 부회장 등이 기소된 사건은 단독 판사 관할에 해당되지만 법원은 사실관계나 쟁점이 복잡한 점을 고려해 판사 3명이 재판부를 구성하는 합의부에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법원은 재정합의결정을 통해 합의부에 배당해 재판부 심리를 철저히 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앙지법 내 담당 재판부에 대한 배당절차는 오는 3일쯤 완료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지난 1일 이 부회장 등을 삼성그룹 승계과정에서 불법을 저질렀다는 혐의로 기소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5
  • 금 : 62.89하락 0.6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