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 때 자세 낮춰주는 기능도 있어요” 링컨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링컨코리아가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을 출시했다. /사진제공=링컨코리아
링컨코리아가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을 출시했다. /사진제공=링컨코리아

링컨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2일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Lincoln Aviator PHEV Grand Touring)을 국내 공식 출시했다. 지난 4월 출시한 럭셔리 대형 SUV 에비에이터의 7인승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버전이다.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의 1회 배터리 충전 시 주행거리는 복합 30km(도심 29km, 고속도로 31km)다. 순수 전기 모드로 주행했을 경우 전비는 도심에서 2.3km/kWh, 고속도로 2.6km/kWh다. 휘발유 모드 주행 시 복합 연비는 9.3km/L다. 가솔린과 전기 모터의 복합 모드의 연비는12.7km/L이다. 운전자는 능동적으로 EV모드와 가솔린 엔진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링컨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은 후륜구동 기반의 사륜구동 모델로 최고출력 405 마력과 최대토크 57.7kg.m(@3000rpm)를 자랑하는 트윈터보 3.0L V6 가솔린 엔진에 최고출력 75Kw, 최대토크 30.6kg.m (300Nm)의 전기모터를 탑재했다. 여기에 10단 셀렉트시프트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일등석에 앉은 듯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주행 경험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 역시 에비에이터 리저브와 블랙레이블이 선사하는 감성을 그대로 전달한다는 게 회사의 주장.

운전자가 접근했을 때 차가 자동으로 높이를 낮춰 운전자를 맞이하는 다이나믹 로어 엔트리 기능이다. 30방향으로 조절 가능한 가죽시트와 하이앤드 사운드 시스템인 레벨 울티마(Revel Ultima) 3D 오디오 시스템을 갖췄다.

데이비드 제프리 링컨코리아 대표는 “에비에이터는 링컨의 대표 SUV”라며 “에비에이터 PHEV 모델은 뛰어난 성능과 항공기에서 영감을 받은 고급스러운 디자인, 첨단 기술, 그리고 업그레이드 된 파워에 경제성까지 갖춘 완성도 높은 SUV”라고 강조했다.

에비에이터 PHEV 그랜드 투어링은 부가세 포함 9850만원(개별소비세 3.5% 적용, 부가세 포함)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