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청약 광풍' 불까… 연내 8200가구 분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군소 지역’에서 연내 공급을 앞둔 아파트의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군소 지역’에서 연내 공급을 앞둔 아파트의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전국 ‘군’(郡) 지역에서 눈여겨볼 아파트가 연내 8000여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군은 시(市)에 비해 새 아파트 희소성이 높고 부동산 규제 영향도 덜한 데다 최근 전국적으로 내 집 마련 열기가 뜨거운 만큼 이들 지역에도 청약 광풍이 불지 주목된다.

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9~12월 전국 군(광역시 내 군 제외) 11곳에서 총 8252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전북 완주군 3295가구 ▲충남 예산·부여군 2054가구 ▲경기 양평·가평군 1654가구 ▲전남 무안·완도군 1249가구 등이다.

군 지역의 경우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이 아닌 대규모 택지·도시개발 사업으로만 아파트가 공급된다. 이에 따라 새 아파트 희소가치가 높다는 평가다.

실제로 군 지역에서 100가구 이상 아파트 공급(광역시 내 군 제외)은 최근 5년(2015~2019년) 동안 4만9000여 가구로 같은 기간 전체 물량(158만여 가구)의 약 3%에 불과하다. 이는 통계청(2019년 기준)이 발표한 군 지역이 전국에서 차지하는 가구 비율(8.7%) 보다 크게 낮다.

해당 지역은 각종 부동산 규제로부터도 자유롭다.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에 주택형별로 예치금만 충족되면 누구나 1순위 자격이 주어진다. 재당첨 제한이 없고 상대적으로 대출규제도 덜하며 계약 후 분양권 전매도 가능하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전국적으로 아파트 청약 열기가 불면서 그동안 공급이 뜸했던 군 지역에서도 신규 주택 분양이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군 지역 내 1순위 청약 통장이 한정적인 만큼 대도시처럼 수 십대1의 청약 경쟁률은 아니더라도 지역민들이 아껴둔 청약통장이 다수 쏟아질 것으로 보여 완판은 문제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