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러 특파원, 전광훈에 “광신자” “미친 설교자가 코로나 퍼트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타스통신의 스타니슬랍 바리보다 한국 특파원이 지난달 28일 자사 오피니언란에 ‘미친 설교자(бешеный проповедник)'가 한국에 새로운 코로나19 확산을 불러왔다’는 제목으로 기사를 냈다. /사진=타스통신 홈페이지
러시아 타스통신의 스타니슬랍 바리보다 한국 특파원이 지난달 28일 자사 오피니언란에 ‘미친 설교자(бешеный проповедник)'가 한국에 새로운 코로나19 확산을 불러왔다’는 제목으로 기사를 냈다. /사진=타스통신 홈페이지
러시아 관영매체 타스통신 한국 특파원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미친 설교자” “광신자”등으로 지칭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스타니슬랍 바리보다 특파원은 지난달 28일 자사 오피니언 기사로 '미친 설교자(бешеный проповедник)'가 한국에 새로운 코로나19 확산을 불러왔다'라는 기사를 송고·게재했다.

바리보다 특파원은 기사에서 전 목사를 가까운 거리에서 지켜본 경험을 자세히 서술했다.

그는 "서울 광화문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전 목사의 기자회견에 참석해 그의 발언을 직접 듣는 행운을 누렸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전 목사는 아돌프 히틀러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더 나쁘다고 말했다”며 “히틀러가 한 일은 조국을 위한 것이지만 문 대통령이 한 모든 일은 북한을 위한 것이라고 ‘진심’으로 말했다"고 전했다. 2차대전 연합국 일원으로 독-소 전쟁을 수행한 소련을 승계한 러시아에서, 히틀러에 대해 말하는 것은 여전히 민감하다.

바리보다 특파원은 “전 목사가 완전히 미친 듯한 표정으로 목소리를 높였다”며 “기자회견 동안 문 대통령을 북한의 간첩이라고 선언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을 선지자(пророком)라고 호칭했다"며 "듣고 있는 모든 사람에게 그가 심각한 정신 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남겼다"고 했다.

그는 “전 목사의 극우적인 시각과 논리에 맞지 않는 행동 탓에, 그를 싫어하는 사람들은 ‘미친 사람’이라는 별명으로 부른다”며 “내 생각에도 ‘광신자(юродивый)’라는 러시아 표현이 가장 어울리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러시아에서 ‘광신자’는 신앙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정신이 이상해진 사람이라는 의미가 강하다.

바리보다 특파원은 한국이 겪은 두 차례 대규모 코로나19 확산 모두 종교가 원인이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기사에서 1차 확산은 신흥종교단체 ‘신천지’의 방역 지침 위반과 비협조, 2차는 전 목사가 주도한 방역 지침 위반과 비협조가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1차 확산은 정부, 의료진, 시민의 힘으로 막아냈지만 이를 토대로 적절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똑같은 전철을 밟았다고도 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