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평창다리 붕괴… "뒤로 가" 주민 손짓, 사람 살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일 오전 7시30분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강원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 송정교가 불어난 강물과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붕괴됐다. /사진=뉴시스
지난 3일 오전 7시30분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강원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 송정교가 불어난 강물과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붕괴됐다. /사진=뉴시스
강원 평창 송정교가 붕괴된 가운데 당시 한 주민이 다리를 건너는 차량을 막은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3일 오전 7시30분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강원 평창군 진부면 하진부리 송정교가 불어난 강물과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붕괴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평창군이 지난 3일 공개한 인근 CCTV 영상에 따르면 평창군 진부면 주민은 송정교가 붕괴되기 직전 다리 건너편에 있는 차량이 다리로 진입하자 황급히 차량을 향해 뒤로 물러나라는 손짓을 보냈다. /사진=YTN 뉴스 화면 캡처
평창군이 지난 3일 공개한 인근 CCTV 영상에 따르면 평창군 진부면 주민은 송정교가 붕괴되기 직전 다리 건너편에 있는 차량이 다리로 진입하자 황급히 차량을 향해 뒤로 물러나라는 손짓을 보냈다. /사진=YTN 뉴스 화면 캡처
평창군이 이날 공개한 송정교 인근 CCTV 영상에 따르면 평창군 진부면 주민은 송정교가 붕괴되기 직전 다리 건너편에 있는 차량이 다리로 진입하자 황급히 차량을 향해 뒤로 물러나라는 손짓을 보냈다.

이때 송정교 상판이 흔들리던 상황이었다. 주민의 손짓으로 차량이 뒤로 물러난 이후 송정교는 붕괴됐다.

이 주민은 다리가 살짝 내려앉은 것을 보고 이날 오전 7시쯤부터 차량 통행을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정교는 교량 붕괴 유실로 현재 양방향 통행이 통제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