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슨 "메시가 바르샤 남았으면… EPL서 상대하기 싫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버풀 수비수 앤드류 로버트슨(왼쪽)이 FC 바르셀로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에게 잔류를 촉구했다. /사진=로이터
리버풀 수비수 앤드류 로버트슨(왼쪽)이 FC 바르셀로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에게 잔류를 촉구했다. /사진=로이터
세계적인 축구스타들이 너나할 것 없이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의 잔류를 청원하고 나섰다.

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대표팀 주장인 수비수 앤드류 로버트슨은 UEFA 네이션스리그 이스라엘전을 앞두고 이날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메시가 바르셀로나를 떠나는) 그런 일이 당연히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로버트슨은 "철저히 이기적인 내 주관으로만 보면 난 메시가 바르셀로나에 남길 바란다"라며 "그가 경기를 펼치는 선수들 중 최고는 아닐 수 있다. 그럼에도 그가 우리의 경쟁 구단으로 가는 건 결코 좋은 징조가 아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로버트슨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소속이며 메시는 현재 리버풀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팀인 맨체스터 시티로의 이적설이 돈다.

로버트슨은 이어 "리버풀은 메시와 계약하지 않을 것이다. 때문에 나는 메시를 프리미어리그나 그 근처에서 보고 싶지 않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리버풀이 주전 왼쪽 수비수인 로버트슨은 지난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전에서 메시를 상대한 바 있다. 당시 메시가 이끄는 바르셀로나는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리버풀에게 3-0으로 승리했으나 원정 2차전에서 0-4로 패하며 결승행 티켓을 헌납한 바 있다.

메시의 바르셀로나 잔류를 원하는 스타는 로버트슨만이 아니다.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의 주장 세르히오 라모스도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메시는 라리가와 바르셀로나, 엘 클라시코의 수준을 한단계 높였다"라며 메시의 잔류를 촉구한 바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