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단계 연장 가닥?… 정 총리 "국민 인내 부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을 재논의한다면서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인내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9월 6일자로 종료되는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과 방역수칙 조정방안을 논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전국적인 재유행 조짐을 보이자 지난달 30일부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인 이른바 '2.5단계'를 시행하고 있다.

당초 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종료 시한은 오는 6일 자정까지였다. 하지만 2주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가 여전히 295명에 달하는 데다 감소 폭도 크지 않아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관련 조치의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정 총리는 "젊은층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경계심이 느슨해진 것 같아 매우 우려된다"며 "젊은이들도 항상 경각심을 가지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생활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별개로 정 총리는 정부와 의료계간 합의안을 마련한 것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정 총리는 "정부·여당과 의사협회가 오랜 협의 끝에 극적으로 타협점을 찾았다"며 "오늘 중 합의문에 서명하고 2주 넘게 의료현장을 떠났던 전공의들도 곧 복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고통받는 환자들 곁으로 돌아가면 병원도 안정을 되찾을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부도 이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의료계는 4일 집단휴진을 끝내고 의료현장에 복귀한다. 앞서 의료계는 공공의대 설립을 골자로 한 의사정원 확대정책에 반발해 집단 의료거부에 나섰다.

의협은 지난 3일 '범의료계 4대악 저지 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 회의를 열어 2시간여의 회의 끝에 정부와 여당에 요구할 단일 협상안을 마련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