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매장에서도 커피 못 마신다"… 거리두기 2.5단계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연장하면서 방역 강화 조치의 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연장하면서 방역 강화 조치의 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연장하면서 방역 강화 조치의 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4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신규 환자 수가 뚜렷하게 줄어들 때 까지는 거리두기 조치를 연장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는 전국에 대한 2단계 거리두기 조치를 2주간, 수도권 지역 거리두기 조치를 일주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6일 종료 예정이던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적용기간이 오는 13일까지 연장된다. 나머지 지역은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20일까지 2주 동안 이어간다. 

특히 정부는 이번 연장을 통해 방역 허점으로 지적된 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다. 방역 강화 조치 대상을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뿐 아니라 제과제빵점, 빙수점 등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프랜차이즈 형태로 운영되는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베스킨라빈스, 설빙 등이 대상이다. 

이들 매장은 사실상 카페처럼 운영되고 있지만 업종은 '제과점'으로 등록돼 일반음식점 기준이 적용됐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은 24시간 내내 매장 내 취식이 금지돼 있으나 일반음식점은 밤 9시부터 오전 5시까지만 매장 이용이 금지된다.

이로 인해 스타벅스 등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은 매장 이용이 제한됐으나 파리바게뜨 등 프랜차이즈 제과제빵점에서는 고객들이 매장에 앉아 빵과 커피를 먹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모습이 곳곳에서 드러나면서 정부가 지침을 손질하기로 한 것이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서민 경제의 어려움과 일상 생활의 불편을 생각하면 대단히 죄송스러운 마음이지만 지금 고삐를 바짝 조여 확실한 감소세로 접어들어야만 더 큰 고통을 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확진자가 다소 감소하는 모습이지만 확실한 안정세로 접어들지 못하고 있다. 성급하게 방역 조치를 완화해 위기를 초래하기보다는 확실한 반전 국면을 만들 때까지 총력을 다해야 한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이해와 인내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