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더 하라고?"… 2.5단계 연장에 유통업계·자영업자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해당하는 방역 강화 조치를 일주일 연장하기로 하면서 유통업계와 자영업자의 시름이 깊어졌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해당하는 방역 강화 조치를 일주일 연장하기로 하면서 유통업계와 자영업자의 시름이 깊어졌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해당하는 방역 강화 조치를 일주일 연장하기로 하면서 유통업계와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시름이 깊어졌다. 기존에 거리두기 2.5단계 대상이 아니었으나 이번 정부 발표로 새롭게 영업 제한을 받게 된 제과제빵점과 빙수점도 타격이 우려된다. 



파리바게뜨 매장에서도 커피 못 마신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4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신규 환자 수가 뚜렷하게 줄어들 때 까지는 거리두기 조치를 연장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는 전국에 대한 2단계 거리두기 조치를 2주간, 수도권 지역 거리두기 조치를 일주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6일 종료 예정이던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적용기간이 오는 13일까지 연장된다. 나머지 지역은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20일까지 2주 동안 이어간다.

수도권 내 모든 음식점과 제과점은 오는 13일까지 밤 9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실내 취식을 금지하고 포장·배달만 허용(집합제한)한다.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은 매장 이용이 불가하고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특히 정부는 이번 연장을 통해 방역 허점으로 지적된 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다. 방역 강화 조치 대상을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뿐 아니라 제과제빵점, 빙수점 등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프랜차이즈 형태로 운영되는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배스킨라빈스, 설빙 등이 대상이다. 

이들 매장은 사실상 카페처럼 운영되고 있지만 업종은 '제과점'으로 등록돼 일반음식점 기준이 적용됐다. 이로 인해 스타벅스 등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은 매장 이용이 제한됐으나 파리바게뜨 등 프랜차이즈 제과제빵점에서는 고객들이 매장에 앉아 빵과 커피를 먹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모습이 곳곳에서 드러나면서 정부가 지침을 손질하기로 한 것이다. 

박 1차장은 "다수 사람들이 장시간 밀집하는 특성이 카페와 유사하다는 의견을 반영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은 매장 이용이 어려워지면서 매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은 매장 이용이 어려워지면서 매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사 직전인데 일주일 더"… '곡소리' 나는 현장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연장되면서 현장에서는 곡소리가 나온다. 기존에 2.5단계 대상이 아니었으나 거리두기 연장으로 새롭게 영업 제한을 받게 된 제과제빵점과 빙수점도 타격이 우려된다. 

파리바게뜨와 배스킨라빈스를 운영하는 SPC그룹 관계자는 "그룹 계열사뿐만 아니라 업계 전반이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정부의 세부 지침이 나오면 충실히 따르겠다"고 말했다. 

대형 프랜차이즈 한 관계자는 "카페 매장 이용 금지로 인해 제과점과 빙수점이 반사이익을 얻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달리 실제로는 객수가 줄고 매출이 소폭 하락했다"며 "유동인구 자체가 적어서 업종 구분 없이 다들 힘든 상황에서 거리두기 연장으로 더 큰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지난 일주일동안 매출 하락을 경험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업계는 비상에 걸렸다. 매장 이용 고객이 포장·배달 고객에 비해 절반 이상 많은 커피전문점은 그만큼의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다. 실제로 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선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지난달 30일 이후 매출이 30%가량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관계자는 "거리두기 2.5단계 연장을 대비하고 있었다"면서도 "길어질수록 매출에 타격이 커질 게 뻔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도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정부 발표 이후 한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힘 빠진다" "직원들한테 미안하다" "죽을만큼 힘들다" "2.5단계를 연장할 바에야 3단계로 강한 조치를 하는게 낫겠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경기 평택시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A씨는 "거리두기 2.5단계 시행되는 오는 6일까지 문을 닫겠다고 매장 문 앞에 안내해둔 상태"라며 "손님은 끊기고 고정비만 나가는 상황이라 문을 닫은 건데 거리두기가 연장됐으니 휴업도 연장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80.34하락 42.2211:45 01/28
  • 코스닥 : 969.59하락 16.3311:45 01/28
  • 원달러 : 1114.50상승 10.111:45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45 01/28
  • 금 : 55.74상승 0.4211:45 01/28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참석하는 김종인·주호영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