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소상공인 퀵 정산 서비스' 시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11일 서울 송파구 소재 로지올 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이명구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가운데), 최종진 ㈜로지올 대표(좌측), 김우식 ㈜마이앨리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지난달 11일 서울 송파구 소재 로지올 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이명구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가운데), 최종진 ㈜로지올 대표(좌측), 김우식 ㈜마이앨리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국내 배달대행 서비스 1위 업체인 ‘생각대로’를 운영하는 로지올 및 매출관리 전문기업인 마이앨리와 업무협약을 통해 소상공인의 매출 및 자금 관리를 지원하는 ‘소상공인 퀵(Quick) 정산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소상공인 퀵 정산서비스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및 영세 소상공인의 단기 유동성 자금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소상공인이 배달대행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최대 20일 후에 받을 수 있는 매출 대금을 매출 발생 다음날 바로 받을 수 있도록 해 대금회수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기존에 선정산을 받기 위해서는 가맹점의 매출채권을 담보로 잡아야만 했던 것과는 달리 무담보로 ‘신한 퀵정산 전용통장’을 이용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소상공인의 금융 부담을 덜었다.

또한 이 서비스 가입 시 가맹점의 매출 현황을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는 마이앨리의 매출 관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서비스 신청도 간단하다. 영업점 방문 없이 신한 쏠비즈(SOL Biz) 앱에서 전용 통장을 만들 수 있으며 생각대로 대리점 직원이 직접 사업장을 방문해 서비스 가입 신청을 받아 소상공인의 업무 편의성도 크게 개선시켰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가 영세 소상공인의 단기 자금관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 제휴 기업과 함께 가맹점 매출 데이터 등을 활용한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골목상권 회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